지키는 오십견 운동 어깨 건강

 오십견, 그 이름 때문에 50세 이후에 생기는 질병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실은 발병 연령과는 별로 관계가 없습니다.

오십견은 견관절을 감싸는 관절낭이 두꺼워지고 견관절과 붙어 견관절의 경직(stiffness), 염증, 통증, 관절 가동 범위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오십견의 주요 증상을 살펴보면

– 처음에는 주로 야간에 아픈 어깨 쪽에서 잠을 자기 힘들다.-차츰 통증이 가만히 있을 때도 있고 운동을 하면 더 심해지고 날씨가 흐리면 악화된다.- 어깨운동 범위가 감소하여 옷 착용, 안전벨트 착용 및 화장실 뒷마무리가 어려워짐.- 뒷주머니에 손이 닿지 않는다.

오십견은 특별히 외상이 없고 견관절에서 상지 전체에 방사되는 통증이 발생합니다.야간에 통증이 심하며 활동량에 비례하여 통증이 증가합니다.

초기 통증이 심하여 모든 동작에서 통증이 발생하며,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 팔을 들어올려도 정상적으로 움직일 수 없습니다.

릴랙스하면 통증이 경감되지만 어깨를 움직일 때 많은 운동 제약이 수반됩니다.천천히, 적은 가동 범위에서 움직이면 관절 주변 근육을 이완시키는 데 도움이 됩니다.오십견일 경우 어깨를 움직일 때 통증이 생겨 움직이기 쉽지 않습니다. 관절의 불편함과 통증이 지속되면 자연스럽게 몸이 긴장하여 움직임을 최소화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되면 관절 근육이 수축하고 신경과 혈관이 압박되면서 불쾌감이나 통증이 증가하게 됩니다.

따라서 오십견 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해서는 통증이 없고 관절을 움직이는 동작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적은 가동 범위에서 천천히 움직이면 관절 주변의 긴장하고 있던 근육이 이완됩니다.

오늘날 세련된 마취통증의학과에서 소개하는 오십견 운동은 비교적 견관절의 가동범위를 적게 사용하는 것이므로 환자가 흉내내도 통증이 적고 경직된 관절의 효과적인 풀어주기에 도움이 됩니다.

●어깨 굴곡운동

-왼손을 오른팔 팔꿈치 부분을 대고 만세동작이 되도록 끝까지 들어 올립니다.이때주의할것은오른쪽손바닥이하늘을볼수있게만들어줘야되요.- 이 동작을 1일 1세트 10회, 2~4세트 실시하시면 좋습니다. 반대쪽도 합니다.

● 극상근 스트레칭 – 아픈 쪽 어깨를 뒷손으로 잡고 반대쪽 손으로 천천히 당기면서 스트레칭을 합니다.이 동작을 천천히 하루 10~20회 반복해 주세요.

●전차근 강화운동●어깨 으깨기 운동

– 양손을 들어 손가락 모양으로 머리 뒤쪽으로 올린 후 어깨를 끝까지 오므려 펴기를 반복합니다.- 하루 10~20회 반복하세요.

● 진자 운동

뻐근한 어깨의 움직임을 회복하는 운동입니다.

-아기를안고빠르게왼팔로오른팔을받쳐좌우로움직일수있습니다.이때적극적으로움직이는것은왼팔이어야되요. 진자가 움직일 수 있도록 움직임의 범위를 천천히 넓혀 주면 되는 것입니다.- 20회 진행 후 반대쪽도 똑같이 진행합니다.

●시계추 운동

– 책상과 의자를 앞에 두고 오른팔로 책상 위에 몸을 받쳐주세요.- 무릎은 책상 높이에 따라 편하게 구부렸다 폈다 하시면 됩니다.- 왼팔로는 가벼운 물통을 하나 들고 시계방향으로 힘을 빼고 원을 그려주세요. 조금씩 범위를 넓혀가면 됩니다.- 한 방향으로 15회씩 총 30회 진행 후 팔 방향을 바꿔서 진행합니다.

● 관절가동술 세련마취통증의학과에서 가르친 오십견 운동을 계속해서 어깨 건강을 유지하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616